솔비, 소개팅男 다이어트약 선물에 "7kg 감량 후 다른 남자 만나"('나화나')[Oh!쎈 종합]

솔비, 소개팅男 다이어트약 선물에 "7kg 감량...
[OSEN=오세진 기자] '나는 지금 화가 나 있어' 솔비가 색다른 복수 방법을 선보였다.


[OSEN=오세진 기자] '나는 지금 화가 나 있어' 솔비가 색다른 복수 방법을 선보였다.

19일 방영한 MBC every1 '나는 지금 화가 나 있어'에서는 공개적인 자리에서 화풀이 토크쇼를 갖는 시간을 가졌다. 첫 번째 게스트는 프로파일러 표창원과 권일용 교수였다.

이들은 연예계에 대한 도전으로 경쟁 의식을 불태웠다. 최근 송은이의 소속사로 들어가게 된 권일용은 "연예인 조건으로 계약했다"라고 밝혀 모두를 놀랍게 만들었다.

이에 표창원은 “나는 소속사가 없다. 권일용은 정말 재미있다. 입담도 좋다. 나는 진지맨이다”라고 말했고, 이경규는 표창원을 영입할 욕심을 보였다.


연기 분야에 대해서도 경쟁 의식이 있는 권일용과 표창원은 서로가 먼저 연기 선배라고 말했다. 권일용이 먼저 "제가 먼저 연기를 해 봤다. 표창원이 연기를 한다고 들으니 많이 마음이 다치겠다 싶다"라고 말했다. 그는 드라마 ‘천원짜리 변호사’에서 시사 고발 프로그램 MC, 즉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 김상중과 같은 롤을 맡았던 것.

이에 표창원은 “연기 데뷔는 내가 더 빠르다. 영화 ‘탐정 리턴즈’에 나왔다”라며 자신 있게 받아쳤다.

그러자 권일용은 “나는 대사도 더 길다. 내년 개봉할 ‘범죄도시4’에 나온다. 대사가 이것보다 훨씬 더 길다”라며 지지 않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안겼다.


화가 겸 가수 솔비는 오랜만에 모습을 드러냈다. 솔비는 “저는 화 없어요”라며 우아하게 웃었고, 박명수는 “너 나한테 ‘무한도전’에서 화냈다”라며 바로 지적했다.

솔비는 “생각보다 화를 많이 안고 산다. 뭔가를 할 때마다 부정적 이슈가 있었다. 표현의 자유란 말 아래에 제게 부정적인 말들을 했다. 그래서 그 감정을 소화하려고 작업을 하기 시작했다"라며 미술 덕분에 달라진 자신의 삶을 소개했다.

이어 솔비는 “10년 간 미술에 집중하며 살다가 소개팅을 하게 됐다. 좋았다. 재미있었다. 내가 그런데 좀 부어 있지 않았냐. 상대 남자가 예쁘다, 온갖 입 바른 말을 다 하더라. 그런데 갑자기 집 주소를 묻더라. 뭐 바로 이렇게 마음 표시를 하는 건가 싶었다”라며 설레는 근황을 전했다.


그러나 이어진 말은 그렇지 못했다. 솔비는 “애프터 신청인가 싶었다. 픽업하는 건가 싶더라. 주소를 찍어줬더니, 선물이 오더라. 선물을 열어 봤더니 다이어트 약이 왔더라”라고 말해서 모두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권율은 “소개팅 남이 의사냐”라며 물었고, 덱스는 “이건 의도가 너무 다분하다”라며 고개를 절레절레 저었다.


솔비는 “충격에 빠졌다. 내가 이걸 먹고 빼야 하나 싶었다. 1~5단계까지 있는 다이어트 약에, 제일 센 단계가 5단계의 약이었다. 자존심도 상했고, 인간적으로 봐주길 바랐는데 화가 나더라. 그래서 그걸 열심히 먹고 다른 남자를 만나야지! 다짐했다”라면서 “그 약을 먹고 7kg를 감량했다. 그리고 두 번째 소개팅을 가졌다"라고 말해 모두를 감탄하게 만들었다./osen_jin0310@osen.co.kr

[사진] MBC every1 '나는 지금 화가 나 있어'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23-09-20 00:42

Oh! 모션

HOT NEWS

로딩

OSEN 포토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