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우민, 박태환 이후 13년 만에 수영선수권 400m 金... 한국 수영 새 역사 썼다

김우민, 박태환 이후 13년 만에 수영선수권...
[OSEN=이인환 기자] 김우민(23, 강원도청)이 아시아를 넘어 세계 무대에서도 다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OSEN=이인환 기자] 김우민(23, 강원도청)이 아시아를 넘어 세계 무대에서도 다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김우민은 12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어스파이어돔에서 열린 2024 카타르 도하 국제수영연맹 세계선수권대회 경영 남자 자유형 400m 결선에서 3분42초71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는 박태환 이후 13년 만에 한국 선수가 이 종목서 금메달을 딴 것이다. 과거 2011년 박태환이 2011 상하이 대회서 3분42초04로금메달을 차지한 바 있다.

2등은 호주의 일라이저 위닝턴(호주, 3분42초86), 3등은 루카스 마르텐스(독일, 3분42초96)가 차지했다.

이날 김우민은 압도적인 레이스를 펼쳤다. 3번 레인으로 나선 김우민은 첫 50m는 25초31를 기록하며 2위로 통과했다. 빠른 스퍼트에 더욱 속도를 낸 그는 100m 지점부터 1위로 치고 올라갔다.

1위를 찍은 이후 김우민은 압도적인 레이스로 시종일관 리드를 지켰다. 결국 그대로 터치 패드를 찍으면서 금메달을 목에 거는데 성공했다.

한편 김우민은 아시안게임에 이어 수영선수권에서도 제 기량을 뽐내면서 파리 올림픽 전망을 밝게 했다.

김우민은 지난 2022년 부다페스트 수영 선수권 400m서 첫 결선 진출 이후 6위를 기록했다. 작년 후쿠오카 대회에서는 5위를 기록한 상황서 이번 대회는 마침내 시상대 정상에 섰다.

한편 지난해 항저우 아시안게임 3관왕(자유형 400m, 800m, 계영 800m)인 김우민은 파리 올림픽을 향한 막판 스퍼트에 나선다. /mcadoo@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24-02-12 02:01

Oh! 모션

HOT NEWS

로딩

OSEN 포토 슬라이드